누린내가 난다하여 누리장나무인데, 개똥나무, 구린내나무 등으로도 불립니다.

꽃도 이쁘지만 열매도 꽃만큼 매력적입니다.

붉은색은 열매의 껍질인데, 마르면 갈색으로 변하고, 열매는 검은색으로 변합니다.

꽃말은 '깨끗한 사랑' 입니다.



>> 2017년 07월 18일 / 합천 지릿재 / Mobile LG V10




>> 2014년 10월 24일 / 제주 교래자연휴양림 / Canon EOS 700D

'나무에 피는 꽃 > 여름에 피는 꽃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인동덩굴_20180617  (0) 2018.06.22
흰참꽃나무_20180617  (0) 2018.06.22
싸리나무_201706~201709  (0) 2017.09.04
누리장나무_20170718  (0) 2017.09.04
석류나무_20120624  (0) 2017.09.04
튤립나무_20120518  (0) 2017.05.01
Posted by 울강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