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해도 복수초로 첫 야생화를 만났는데, 올해도 그러합니다. ^^


‘복수초’라는 이름은 일본식 한자명을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, 

한국식으로 지었다면 수복강녕을 의미하는 ‘수복초’가 되었을 것이다. 

꽃이 황금색 잔처럼 생겼다고 측금잔화(側金盞花)라고도 부르고, 

설날에 핀다고 원일초(元日草), 눈 속에 피는 연꽃 같다고 설연화(雪蓮花), 

쌓인 눈을 뚫고 나와 꽃이 피면 그 주위가 동그랗게 녹아 구멍이 난다고 눈색이꽃, 얼음새꽃이라도 부른다. 

- 위키티피아 


복수초의 종류로 가지복수초, 애기복수초, 세복수초, 개복수초 등등으로 불리우는데.... 

복수초, 개복수초, 세복수초 이렇게 3종으로 통합하는 분위기 입니다. 

복수초는 가지하나에 꽃하나, 

개복수초는 가지가 갈라져서 꽃이 2~3개 피고, 

세복수초는 잎이 꽃보다 크고 뾰족합니다.



>> 2018년 2월 15일 오전 / 가덕도 연대봉 / Canon EOS 700D




>> 2018년 2월 15일 오전 / 가덕도 연대봉 / LG Mobile V10

'야생화_봄 > 노란색 계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금난초_20180505  (0) 2018.05.07
복수초_20180218  (2) 2018.02.19
복수초_20180215  (0) 2018.02.17
기린초_20170619  (0) 2017.09.04
금난초_20110515  (0) 2017.05.04
솜방망이_20170330  (0) 2017.04.14
Posted by 울강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