잎맥 뻗음이 마치 펼쳐진 박쥐날개의 실핏줄 같다하여 박쥐나무란 이름이 붙었습니다.  

숲속의 큰나무 밑에서 잠깐씩 들어오는 햇빛으로 겨우 살아갑니다. 

꽃 모양도 독특하여 손가락 두 마디 길이나 됨직한 

가늘고 기다란 연노랑의 꽃잎이 도르르 말려 뒤로 젖혀집니다. 

속의 노랑 꽃술을 다소곳이 내밀고 있어서 어쩐지 가련해 보이기도 하는 나무예요 -- 

(제주도 비자림 설명)

* * * * * * *

나무껍질은 회색이고 껍질눈이 있습니다.

잎은 어긋나고 원 모양이며 끝이 3~5개로 얕게 갈라집니다. 

양면에 털이 있고 뒷면에는 손바닥

모양의 잎맥이 두드러집니다.

꽃잎은 6~8개이고 뒤로 또르르 말리며 

수술은 노란색이고 암술은 수술보다 약간 길게 나옵니다.

열매는 둥근 달걀 모양이고 짙푸른 색으로 익습니다.




>> 2019년 6월 1일 / 제주 비자림 / Canon EOS 700D

'나무에 피는 꽃 > 여름에 피는 꽃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마삭줄_20190601  (0) 2019.06.14
산딸나무_20190601  (0) 2019.06.14
박쥐나무_20190601  (0) 2019.06.14
회화나무_20180709  (0) 2018.08.15
애기말발도리_20180617  (0) 2018.07.16
인동덩굴_20180617  (0) 2018.06.22
Posted by 울강군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