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해에도 5월 5일에 만나러 갔었는데, 날씨 때문인지 시기가 좀 늦어버렸네요.

설명은 지난해 것을 그대로 가져옵니다.

...

산지의 습한 곳에서 자라는 늘푸른여러해살이풀.

윤기나는 뿌리잎이 방석 모양이 펼쳐진 모양이

치마를 두른 것 같아서 처녀치마 입니다.

꽃이 필 무렵에 겨울을 보낸 잎은 점점 말라

없어지고 새잎이 파랗게 돋아납니다.

성성이치마, 치마풀 이라고도 합니다.

처녀치마와 숙은처녀치마는 조금 다릅니다.

아무생각없이 처녀치마로 올려놓고, 다시 고칩니다... ^^;

처녀치마는 잎의 가장자리에 톱니모양이 보이고,

꽃봉오리의 밑둥이 둥그스름~합니다.

숙은치마의 꽃봉오리 밑둥은 뽈록뽈록~하구요~


꽃말은 '절제, 추억' 입니다.




>> 2019년 5월 5일  / 영축산  / Canon EOS 700D





'야생화_봄 > 보라/붉은색 계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큰앵초_20190525  (0) 2019.06.13
숙은처녀치마꽃_20190505  (0) 2019.06.12
설앵초_20190505  (0) 2019.06.12
얼레지_20190331  (0) 2019.06.11
애기풀_20190330  (0) 2019.04.23
수염패랭이꽃_20180509  (4) 2018.05.09
Posted by 울강군